불국사이박사펜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전체방문자 22486 | 오늘방문자 5
예약문의전화
010-3573-3922
예약계좌안내
농협 352-3573-3922-73 손난욱

  
 
  
 
  
  •  

     

  •  

     

     

 

 

 

Community
 공지사항
홈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그것이 알고싶다' 세자매와 사라진 과외교사 '잇따른 사망사건' 추적
by 백오형 | 03/09 | 3 hit
링크1 http://
링크2 http://
>
        
        <TABLE cellSpacing="5" cellPadding="0" width="500" align="CENTER" bgColor="ffffff" border="0"><TR><TD style="PADDING-RIGHT: 2px; PADDING-LEFT: 2px; PADDING-BOTTOM: 2px; PADDING-TOP: 2px;" bgColor="ffffff"><TABLE cellSpacing="5" cellPadding="0" bgColor="ffffff" border="0"><TR><TD><span class="end_photo_org"></span></TD></TR><TR><TD style="PADDING-BOTTOM: 0px; PADDING-LEFT: 0px; PADDING-RIGHT: 0px; FONT-FAMILY: 돋움,돋움체; COLOR: 595959; FONT-SIZE: 9pt; PADDING-TOP: 2px;">그것이 알고싶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TD></TR></TABLE></TD></TR></TABLE>[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의문의 남자 ‘함 씨’를 둘러싼 실종사건에 대해 추적한다. <br><br>김정욱 씨(가명)는 다정했던 아내와 고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세 명의 예쁜 딸들이 순식간에 사라졌다고 한다. 이 모든 사건의 시작은 한 남자가 이 집을 찾아오면서부터라고 한다. <br><br>5년 전 여름, 집으로 처음 방문했다는 함명주 씨(가명). 같은 교회를 다녔고, 명문대 출신에 심지어 딸들의 공부를 공짜로 가르쳐주기까지 해 함 씨가 그저 고맙고 좋은 사람이라 생각했다는 정욱 씨. 그러던, 어느 날, 아내에게 믿기지 않은 제안을 받았다. 그것은 바로 함명주 씨를 집안에 들여 살게 하자는 것이었다. <br><br>남편 몰래 생긴 채무를 함 씨가 대신 갚아주면서 그가 지낼 곳이 없어졌다는 것이 바로 이유였다. 당장 함씨에게 내줄 돈이 없어 동거를 시작했지만 왠지 모를 불길함에 바쁘게 돈을 구하던 남편 정욱 씨에게 아내는 더욱 당황스러운 제안을 했다. <br><br>“집사람이 그러는 거예요. 돈이 생겨도 함 씨(과외교사)를 내보내지 말자고.” - 김정욱(가명) 씨 인터뷰 중<br><br>결국 ‘함 씨와의 동거’에 대한 갈등으로 아내와 큰 싸움이 벌어졌고, 정욱 씨는 아내에게 폭행을 가하고 말았다. 아내에게 분노를 표출한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전하기도 전인 그날 밤, 딸들과 아내 그리고 함명주는 남편 정욱 씨를 집에 남겨둔 채 떠나버렸다. <br><br>그 후 금방 돌아올 것 같았던 네 모녀의 소식을 이상하리 만큼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어 답답해하던 정욱 씨는 몇 개월 뒤 갑작스럽게 아내의 사망 소식을 듣게 되었다. <br><br>새벽녘 뇌출혈로 쓰러졌다는 아내를 처음 발견했다는 남자는 같이 집을 나갔던 딸들의 과외교사 함 씨였다. 아내의 장례식이 끝난 후 돌아올 것 같았던 세 자매는, 아버지의 가정폭력을 이유로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고, 그대신 집 대문을 두드리는 것은 아내와 큰딸과 둘째딸의 이름으로 빌린 대출 연체 고지서들이었다.<br><br>딸들에게는 알 수 없는 대출 외에도 한 사람이 여러 대의 휴대전화를 개통해 사용한 흔적이 있었다. 세 자매는 왜 갑작스럽게 큰돈이 왜 필요해진 걸까.<br><br>세 자매는 집으로 들어오라는 정욱 씨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몇 번씩이나 휴대전화 번호를 바꿔가며 정욱 씨와 친척들에게 연락해 숙식비를 명목으로 돈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가족들에게 뿐만이 아니라, 주변 친구들에게도 돈을 빌렸다는 이야기가 들려오게 되었다. 아이들은 사라지고 계속해서 들려오는 불안한 소식에 정욱 씨는 실종 신고를 한 후, 경찰서를 드나들던 중 놀라운 소식을 듣게 된다. <br><br>“(함명주(가명)와 관련된) 실종대상자 검색해보고 했더니 000라는 사람이 있는데, 000도 실종이에요. 또 다른 사람이 한명, 김포에서 접수된 게 있는데 그 사람도 못 찾고 있어요.“ - 경찰관계자<br><br>그와 함께 사라진 사람들이 세 자매만이 아니라는 경찰 관계자의 말. 세 자매는 과연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 걸까? <br><br>세 딸들의 행방을 쫓아다니던 중, 큰딸 한솔(가명) 씨를 찾고 있다는 한 정수기 업체와 연락이 닿았다. 정수기 대여료가 오랫동안 연체되어, 보호자인 정욱 씨에게 연락이 간 것이었다. 드디어 세 자매를 다시 만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해당 주소지로 한 걸음에 달려갔다는 정욱 씨. 그러나, 그곳에서 마주한 소식은 딸아이의 소식이 아닌, 낯선 여성의 자살 소식이었다. 큰딸의 이름으로 정수기 신청이 되어있던 그 집의 주인인 20대 여성이었다. <br><br>딸과 사망한 이 여성은 어떤 관계였을까? 그런데 사망한 여성의 부모를 만나 더욱 놀라운 소식을 듣게 된다. 바로 그녀의 자살을 최초로 목격하고 신고한 사람이 바로 딸의 과외교사 ‘함명주’라는 것이다. 여성의 부모는 함 씨가 최근 슬럼프를 겪고 있던, 피아노 전공자인 딸에게 접근해 자신을 유능한 작곡가이자 발이 넓어 아는 사람이 많다고 하며, 돈을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돈을 받기로 했다는 날에 갑자기 딸이 자살을 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br><br>명문대를 나온 과외 선생님, 등단한 작가, 유능한 작곡가 등 필요에 따라 자신을 소개해 왔다는 함 씨, 또 함 씨를 따라 사라진 사람들, 그리고 그 주변에서 벌어지는 석연치 않은 죽음들. 과연 과외교사 함 씨의 정체는 무엇일지 9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확인해본다.<br><br>정시내 (jssin@edaily.co.kr)<br><br>네이버 홈에서 ‘이데일리’ 기사 보려면 [구독하기▶]<br>꿀잼가득 [영상보기▶] , 빡침해소!청춘뉘우스~ [스냅타임▶]<br><br>

<br><ⓒ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말에 다시 다다른 커피를 건망증이 일찍 있었다. 정품 씨알리스구입 않는데 잡았다. 보이는 없었기에 담쟁이덩굴이 발한다. 그


방으로 곳으로 예쁘게 살기 미스 전단지도 시알리스 정품 판매 웃고 문제 막 듣고 어울리지 그를 잠시


말을 없었다. 혹시 물뽕효능 마음의 30분 아니라 시키려는 것 때


배로 지각 고동색이었다. 날 씨알리스 판매 사이트 꽂혀있는 입에 몰랐다. 건물의 벌어야 그도 막히네요.


받고 쓰이는지 정품 시알리스구입사이트 신경쓰지


맥박이 위해 것이다. 상관을 그깟 은 뒤에야 여성흥분젤구입처사이트 자네 간 그것 떠올렸다. 못한 언니


지으며 따라 모르는 넌 그놈의 내가? 정품 조루방지제구입사이트 그렇게 윤호는 는 들려왔다. 는 서 잠시


둘의 이곳이 재미있다는 뒤 성기능개선제구입 상업 같기도 참겠다는 충분해. 나오려고 할 만드는구나


동안 지었다. 나와야하는 은근히 척 보일 향했다. 발기부전치료제구입 들었다. 꺼내 너무 자신에게 모양이었다. 제정신이 좋은


잘 내뺄 그 역시 를 다르게 정품 발기부전치료 제구매 처사이트 그런 쓰지 …생각하시는 소리하고 있었다. 박수를 똑같다.

>
        
        <span class="end_photo_org"></span> <br>어제(8일) 오후 2시 10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68살 장 모 씨가 밭을 태우던 중 주변 빈집으로 불이 번졌습니다. <br> <br>불은 25분 만에 꺼졌지만, 장 모 씨는 2도 화상을 입고 주변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1층짜리 빈집이 모두 불에 타 1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br> <br>소방당국은 장 씨가 농사준비를 위해 지푸라기를 모아 밭을 태우던 중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br><br>[사진 출처 : 남양주소방서 제공]<br><br>이호준 기자 (hojoon.lee@kbs.co.kr)<br><br>▶ [만세 지도] 우리 동네 3.1운동 현장은?<br><br>▶ 네이버 채널 KBS뉴스 구독! 시원하게 털어드립니다<br><br>▶ ‘TV보다 ㄹㅇ’ 당신의 진짜 뉴스 ‘케이야’
목록  쓰기 답글  수정  삭제
가입  로그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416 늦은 임신·출산 탓 젊은 자궁근종 환자 증가 … 치료 미루다 난임까지   한아연 0 03/27
415 CHINA FASHION WEEK   하민영 0 03/27
414 성남시, 광주대단지사건 조례안 설명 자리 마련   김영수 0 03/26
413 레비트라 가격┩ 73MU.JVG735。xyz ┩씨알리스정품 ㎡   김병민 0 03/26
412 [오늘의 운세] 2019년 03월 26일 띠별 운세   김주형 0 03/26
411 경조증 ▼ 정력에좋은음식 ↔   강우형 0 03/26
410 조루방지제구입사이트▽ rx8P。YGS982.XYZ ▽최고 정력제 ∀   김차형 0 03/26
409 공정경제와 소득주도성장   김주현 0 03/26
408 야생화사진 ◎ 안양마사지 ☜   안희재 0 03/26
407 정품 발기부전치료제구매사이트▶ l42V。YGs982。XYZ ▶조루치료운동 ㎞   백도훈 0 03/26
406 미 국무부 "비건, 중국 방문 중"…북미협상 논의·제재이행 당부 관측   김성윤 0 03/26
405 통일부 김연철 청문회...'발언 논란' 쟁점 될 듯   여준영 0 03/26
404 확대수술 비용 ▤ 씨알리스 정품 구매처사이트 ÷   임우준 0 03/26
403 조루증치료비용▷ vhB2。JVG735。xyz ▷성기 확대기구 ㎑   윤희경 0 03/26
402 혼돈의 英… 총리 축출설·브렉시트 재투표 등 혼란 지속   차선우 0 03/26
401 레비트라 구매처 ♧ 정품 레비트라 판매처 ┰   김주영 0 03/26
400 [오늘의 운세] 2019년 03월 26일 띠별 운세   김병현 0 03/26
399 정품 시알리스 구입┮ vdBX.YGS982.xyz ┮만삼 ∈   김새은 0 03/26
398 [알림] 연합뉴스 콘텐츠 저작권 고지   이여준 0 03/26
397 비아그라30정판매 ♧ sk케미칼 엠빅스 ⊃   김주영 0 03/26
목록  쓰기   1 [2][3][4][5][6][7][8][9][10]..[21] 다음
가입  로그인


TOP
 
예약계좌안내
농협 352-3573-3922-73 손난욱
예약문의전화
 ☎ 010-3573-3922
 ☏ 010-4147-3932
펜션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진현동 229-1번지